1 / 21
강화씨사이드리조트
10236
point 사진
~
point 사진
인천 강화군 길상면 선두리 4-15
point 사진
point 사진
point 사진
주차가능
최종수정일 2018.07.20
정보수정요청

나의 평점

리뷰도 쓸래요!
쿠폰등록
업체 관계자이신가요?
리틀홈 고객에게 할인혜택을 제공하면
더 많은 고객에게 무료로 흥보해 드립니다.
쿠폰 등록하기
전체보기
근처에 가볼만한 곳
9명 중 9명의 독자가
이 리뷰가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아이들도 어른도 모두 신나는 루지체험 강추입니다

지난 한글날(10/9) 센토사(싱가폴)도, 통영이나 홍천도 아닌 강화도로 루지(무동력카트)체험을 다녀왔어요.
중2아들이랑 초2딸 모두 절친 한명씩을 데리고 출발해서 오픈시간 9시쯤 도착했더니 비교적 수월하게 티켓팅하고 생각보다 별로 기다리지 않고 곤돌라 타고 올라가서 신나게 루지를 타고 내려올수 있었습니다.

아이와 함께 가면 가족권 4인티켓을 일반보다는 조금 더 싸게 구매할수 있는데 매표소에서 인원을 다 체크하므로 순서가 되면 일행이 다같이 있어야 하구요, 초3&키120cm 이상이 되어야 혼자 탑승이 가능하고 어린 친구들은 동반으로 같이 탈수 있는데 회당 4천원 정도더라구요.
와이프는 출근해서 없기도 하고, 애들이 혼자 타고 싶어해서 초3이라고 답했는데, 처음엔 좀 어려워했지만 금새 적응해서 잘타더라구요~
브레이크가 핸들을 당기는 방식이라 손이나 팔힘이 좀 있어야 될것 같으니 판단은 알아서^^

동양 최대 1.8km라니 제법 코스가 길어서 기다리는 시간이 절대 아깝지 않았고, 2코스가 있는데 경사도나 장애물 등 난이도가 조금 다르다지만 둘다 재밌었구 속도에 따라 한번 타고 내려오는데 7~10분쯤 소요된거 같네요.
후딱 가서 3번만 타고 올 계획이었는데 너무 재밌다고 더 타고 싶다길래 기왕 온거 실컷 타자고 거금 들여 총 6번씩을 탔답니다. 비용은 평균적으로 인당 한번 타는게 만원꼴이라 싼건 아닌데 그래도 애들도 어른도 모두 신나는 경험이었어요.

푸드코트랑 카페, 편의점 등 있어서 배고프면 사먹을게 많아서 종일도 놀겠더라구요.
한가지 유의사항은 처음 탈때만 간단한 교육을 위해 줄을 따로 서는데 잘 지켜서 손에 도장을 받아야지, 다음부터는 수월하게 진행이 되는데 간혹 짧은 줄로 섰다가 다시 되돌아가는 경우도 종종 봤습니다.

날씨가 좀 싸늘해질수록 아이들은 외투랑 장갑은 챙겨주는게 좋고 기다리는 동안 요기할 간단한 간식도 챙겨가면 좋아요.
한손으로는 운전이 어렵고, 중간에 정차는 원래 안되게 되어 있는 대신 내려오는 길에 포토존이 몇군데 있어서 자동으로 촬영이 되니 속도를 맞춰 일행과 나란히 통과해서 함께 찍히면 좋구요, 꼭 자기 카트번호를 기억해야 나중에 사진을 찾아서 확인하고 원하면 인화도 할수 있는데 역시 공짜는 없다는.

저희는 액션캠을 준비해가서 찍었더니(헬멧이나 팔목 착용가능) 집에 와서 동영상 보는 재미도 쏠쏠.
집에 가기싫고 더 놀고 싶은 아이들의 성화로 서울 오는 길에 버티칼월드 김포점에 또 들러서 클라이밍이랑 어드벤처 체험도 했답니다.

다른 리뷰들
2명 중 2명의 독자가
이 리뷰가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강화도에루지타러가자~^^

루지가 인천강화도에생겨서 통영까지멀리안가도 탈수있고 주변도이쁘게꾸며져있어서 아이들과 돌아다니기 좋았어요 키85cm면 부모님과같이탈수있어서 좋았고 곤돌라타면서주변경치도 볼수있어서좋았어요 화장실도깨끗하고 식당도있어서 점심도해결잘했네요

1명 중 1명의 독자가
이 리뷰가 도움이 된다고 생각합니다.
루지가 재밌어요

가까운 곳에 루지(카트라이더랑 비슷)를 탈 수 있어서 아이들이 좋아했어요. 코스는 2종류이고 곤돌라타고 오래 올라갔구요, 꽤 길어서 3학년정도는 되어야 혼자 탈 정도이고 어른이 타기에도 재미있었어요^^ 주차장도 꽤 크고 좋고 곤돌라타고 올라가면 조망대도 있고 그곳에 레스토랑과 음료파는곳도 있고 바다쪽 풍경도 탁트여있어서 좋아요. 타고 내려와서는 사진도 찾을 수 있어요

한번은 갈만해요~

10세 6세 남아들 아주 재밌어했습니다.
5회씩 타고왔어요~
주말인데도 사람없어서 넉넉잡아 2시간ㅡ15만원이상 쓰고왔음..

연관글
전체보기
연관된 소셜정보
리뷰쓰기